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

  • 연구소 역사

정초기 (1963년-1974년)

서울대학교 교육연구소는 1963년 10월 21일에 교육이론 및 교육실제의 문제를 전문적으로 연구하여 한국교육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부설 연구소로 설립되었습니다. 당시는 서울대학교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 대학에 공식적인 교육전문 연구기관이 없었고, 그만큼 그러한 연구기관에 대한 인식도 높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본 연구소가 사범대학에 부설된 이후로 각 대학에서도 비슷한 목적을 가진 연구소들이 설치되기 시작하였고, 1960년대 후반부터는 행동과학연구소 및 교육개발원과 같은 교육전문 연구기관들도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와 같이 교육연구소는 대학 내부만이 아니라, 대학 외부에서도 교육연구 기관으로서 선구적인 위치를 점하였지만, 법적ㆍ재정적 지원이 미약하였고 조직상으로도 완전한 전문연구기관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지는 못하였습니다. 초기에는 사범대학 학장이 연구소장을 겸임하였고 그 아래 운영위원회가 운영되었으며, 연구실무부서로 교육기초연구부, 교육과정 및 학습지도연구부, 교육제도 및 행정연구부, 지도보급부 등의 4개 부서가 설치되어 운영되었습니다.

이종수 학장이 1963년 연구소 창립과 동시에 초대 소장으로 임명되어 1967년까지 재임하였고, 이어서 김성근(제2대, 1967-1971), 서명원(제3대, 1971-1973), 정범모(제4대, 1973-1975), 박한식(제5대, 1975-1976) 학장이 역임하였습니다. 그러나 당시의 연구소 소장은 학장이 겸임하는 명예직이었고 연구소 실무는 거의 이영덕 교수가 주관하였습니다. 교육연구소가 사범대학의 부설 연구기관으로 설립되고 사범대학 학장이 연구소 소장을 겸임하였던 것은 초기의 상황에서 불가피한 면도 있었고, 교육연구소가 공식적인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하는 데에 긍정적인 기여를 한 면도 있다는 점을 부정할 수 없지만, 연구기관의 대표자와 연구실무의 책임자가 실질적으로는 이원화되어 운영되었다는 점은 교육연구소가 전문성을 발휘하는 데에 장애가 되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이러한 체제는 1967년 박용헌 교수가 미국에서 귀국한 뒤 당시 이영덕 교수가 행동과학연구소의 창립에 관여하게 됨에 따라 교육연구소의 연구실무를 담당하게 되었을 때에도 크게 변화가 없었습니다. 1975년 서울대학교가 관악캠퍼스로 이전되기까지 이와 같은 이원적 운영체제는 계속되었습니다.

이처럼 법적ㆍ제도적으로 열악한 상황에서도 교육연구소의 연구활동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습니다. 1997년 현재 확인된 바에 의하며, 1963년부터 1975년까지 이루어진 연구는 총 26건에 이릅니다. 연구경향은 초기에 「일반지능검사」(1966), 「창의성검사」(1968) 등의 심리검사와 「성취동기 육성을 위한 실험연구」(1969), 「교사자질 연구」(1968), 「교육행정가의 지도성 함양을 위한 연구」(1968) 등과 같은 교육심리학적 연구가 다수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후 「국민학교 통일교육의 진단과 개선에 대한 연구」(1971), 「통일의식의 진단과 개선에 관한 연구」(1972), 「남북 정치사상교육 비교분석」(1974) 등을 비롯한 일련의 정치교육ㆍ통일교육에 관한 연구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게 됩니다.